케이뱅크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대출 권유 후 금융범죄 잇달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cfpa 댓글 0건 조회 371회 작성일 23-09-08 20:49

본문

출처 : https://www.boannews.com/media/view.asp?idx=121284&page=1&kind=1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대출 권유 후 개인정보 탈취 및 금융사기 범죄 발생
의심 사례 발생하거나 확인되는 경우 고객센터로 신고 안내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케이뱅크(Kbank)에서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가 잇달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 계열사이자 우리나라 첫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최근 전화 또는 문자 메시지를 통한 보이스피싱으로 고객의 개인정보를 탈취하거나 이를 악용한 금융사기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954416840_3075.jpg

▲케이뱅크가 최근 공지로 올린 ‘당행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안내문[자료=케이뱅크]


케이뱅크는 ‘당행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공지를 통해 보이스피싱 의삼 사례 세 가지를 소개했다. 첫 번째는 ‘대출 관련 대출 관련 문자, 카카오톡, 전화로 케이뱅크 임직원이 대출을 상담·권유를 하는 경우’다. 케이뱅크 측은 문자, 카카오톡, 전화로 임직원이 절대 대출 상담을 하거나 권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두 번째는 ‘무카드거래 서비스를 가입하게 하거나 계좌(통장) 관련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경우’다. 케이뱅크는 고객의 계좌 관련 비밀번호 등을 절대 문자 또는 카카오톡으로 묻지 않는다. 세 번째는 ‘케이뱅크 지점 임직원이라고 소개하며 대출 권유나 상담을 하는 경우’다. 케이뱅크는 지점이 없는 인터넷 은행으로 지점 임직원을 사칭하는 연락은 사기라고 설명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와 같은 의심 사례가 발생하거나 확인되는 경우 즉시 케이뱅크 고객센터로 신고를 부탁드린다”며 안전한 은행 이용을 재차 강조했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